본문 바로가기
시사, 핫이슈/주식, 경제, 부동산

테슬라 주주총회 배터리데이

by minhang 2020. 9. 23.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2일(현지시간),

2022년부터 전기차 수요가 급증하기 때문에

심각한 배터리 공급 부족 사태가 빚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전기차 배터리 비용을 절반으로 낮추겠다고도 공언했습니다.

 

머스크 CEO는 코로나19 사태 후 처음으로 열리는

테슬라 주주총회 '배터리데이'에서

기존 배터리보다 강력하고 오래 지속되며

가격은 절반인 차세대 배터리를 소개했습니다.

 

일론 머스크/사진=AFP

 

머스크 CEO는

이날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공장에서 열린 행사에 직접 나와서

"우리는 적당한 가격의 차를 갖고 있지 않다.

이를 위해 우리는 배터리 비용을 낮춰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4680으로 불리는 테슬라의 새 원통형 배터리는 기존 전기차와 비교해

에너지 5배, 전력 6배를 높이고, 주행거리 16%를 늘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UBS 애널리스트들은 테슬라의 새로운 배터리 가격은

1KWh 당 130달러에서 70~80달러선으로 크게 낮춰

자동차 가격도 대당 2300달러 가까이 인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가격 경쟁력은 다른 경쟁사들을 압도할 것이라고 UBS는 예상했습니다.

 

테슬라는 올해 2분기까지 4분기 연속 흑자를 내고,

작년 말 중국에서 첫 해외 공장이 문을 연 데 힘입어

올해 들어서만 주가가 5배 가까이 치솟았습니다.

 

투자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프리몬트 공장이 올 초 가동이 중단됐던 상황에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코로나19 초기 폭락했던 테슬라의 판매 대수도 회복세로 전환했습니다.

시장에선 테슬라가 3분기 14만 4000대,

4분기 17만9000대를 납품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테슬라는 독일 베를린 외곽에 유럽 첫 자동차 제조 공장을 짓고,

텍사스주 오스틴에 미국 제2 공장 건설에 착수하는 등

자동차 판매 대수를 늘리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배터리데이에 앞서 머스크 CEO는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파나소닉과 LG, CATL에서 배터리 공급을 늘릴 것"이라며

"이들이 최고 속도로 공급해도 2022년이 되면

배터리가 심각하게 부족해질 것"이라고 썼습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은 이를 두고

배터리데이에 대한 기대감이 너무 높아지자

이를 낮춘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자체 개발 배터리 양산이나

배터리 수직계열화를 발표할 것이란 예상을 일축한 것입니다.

 

이에 테슬라의 주가는 이날

전날보다 5.6% 내린 424.23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다만 시간 외 거래에서는

완전 자율주행차와 배터리 신기술 등의 소식이 전해지면서

-0.50%로 낙폭이 축소되었습니다.

 

 

 

댓글18